Travel

강물도 사람도 쉬어가는 곳,

두물머리

​웰촌, 한국농어촌공사

두물머리는 양평의 경계에 걸려 양평의 시작이기도 하고 끝이기도 하죠.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곳이라 예전에는 아주 중요한 나루터였다고 합니다.
한강 상류에서 내려온 뱃사공들이 한양으로 들어가기 전 쉬어가던 곳이었다는데, 
저희도 도심으로 다시 들어가기 전 두물머리에서 쉬어가며 옛 뱃사공들의 여유를 느껴볼까요?  

파란 하늘을 향해 활짝, 바람엔 하늘하늘 거리는 연꽃입니다

강가 쪽으로도 연꽃이 보이네요 / 산책하기에도 좋은 연꽃길입니다

물머리 한 쪽에는 연꽃들이 엄청난 넓이에 무리지어 있네요.
간간히 피어있는 꽃의 크기는 아이의 얼굴만한 것 같아요.
앞으로 얼굴이 작은 사람에게 주먹만하다고 하지 말고 연꽃 같다고 하면 어떨까요? ㅎㅎ
이렇게 아름다운 꽃을 닮았다고 하는데 누가 안 좋아하겠어요.

다시 느티나무를 지나 두물머리 중심으로 들어서면 제법 큰 돛단배가 있습니다.
2004년에 국내에서 유일한 조선장인인 김귀성 씨가 직접 건조하신 배인데, 드라마 <허균>에도 출연했다고 하네요.
옛날에는 이런 멋진 돛단배들이 두물머리 나루터를 가득 채우고 그랬겠죠?
두 강이 맞대고 있다고 해서 ‘두 물 머리’라고 불렀다는 이곳에서 
북한강을 따라온 사람들과 남한강을 따라온 사람들이 만나서 이야기하고 먹고 쉬어 가던 그림이 그려집니다.

두물머리를 배경으로 한 19세기 두강승유도가 그려져 있어요 / 두강승유도가 이젠 사진으로 재탄생하는 중인가 봐요~

풍경이 좋은 두물머리는 실제로 정선의 ‘독백탄’ 등 여러 풍경화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죠. 
두물머리는 지금도 사진작가들이 일생의 명작을 만들기 위해 자주 찾는 소문난 명당이라고 하니,
예나 지금이나 예술가들의 시선과 마음을 사로잡은 곳이라 할 수 있겠어요.

어디로 돌아봐도 다 절경인 두물머리

두물머리 안쪽으로 들어가니 사람들이 커다란 액자 앞에서 줄서 있네요. 
뭔 일이지? 하고 가보니 드라마도 찍은 명당이라 모두들 드라마 한 장면처럼 포즈를 취합니다.
시선이 몰리기 때문에 잠시 멈칫, 쑥스러워 분들도 풍경에 취해 곧 배우들처럼 연기에 들어가네요.

두물머리 소원나무에선 자연스럽게 찰칵

대부분의 분들은 여기까지만 보시고 돌아가시던데, 
사실 두물머리의 하이라이트는 더 깊숙이 감춰져 있습니다!
화장실에서 잠시 ‘해우’하고 그 오른쪽으로 난 길로 조금만 가면 
곧 ‘남한강길 스토리텔링 산책로’가 나오는데요,
이 산책로 끝에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지점 끝 중의 끝, 두물경까지는 가 봐야죠~

자연 속으로 깊이 빠져 들어가는 듯 한 느낌의 산책로 풍경

산책로는 충주호부터 두물머리까지의 물길을 형상화한 산책로라고 하는데, 
쑥부쟁이, 억새, 둥글래, 부들 등 한강의 자생생물들이 엄청난 대지에서 자유롭게 자라고 있네요.
넓은 풀밭과 저 멀리의 산, 그리고 그 사이에 흐르고 있는 한강까지,
한적한 풍경 속에서 여유를 누릴 수 있는 길입니다.

두물경으로 가는 산책로와 길가에 핀 부용 꽃

놓칠 수 없는 두물머리의 절경, 두물경

그리고 그 끝에는 북한강도 남한강도 만질 수 있을 듯 가까운 두물경이 드디어 나옵니다.
두물경에서 풍경을 즐기고 있다 보니, 예전에 뱃사공들이 두물머리에서 쉬어간 것은 
이곳이 두 물이 만나는 물길이어서만 그랬던 것 같지는 않네요.
아마도 힘들 게 내려왔던 물길과 다시 고되게 내려가야될 물길 사이에서,
양반들 못지않는 여유를 느끼고 풍류를 즐기고 싶었던 것은 아닐까요?
지금 우리가 이곳에서 쉬어가는 그 이유처럼요.

잠시 쉬었다 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