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

영월의 고택
김종길가옥 「조견당」

고택-메인.jpg

전원주택라이프

서퍼를 위한, 서퍼에 의한, ‘그래이곳’

 

영월 읍내에서 주천강을 따라 치악산 방향으로 가다보면 한반도지형으로 유명한 한반도면을 지나 주천면이 나온다. 그리고 주천면의 작은 중심지 한쪽에는 ‘고가옥길’이 있고 이 길을 따라가면 이름 그대로 고가옥이 하나 보인다. 우거진 나뭇잎들에 가려지는 한여름도 아닌데 고가옥은 바깥마당에 놓인 늘 푸른 소나무들로 그 뒤에 살짝 가려져 있다. 갑자기 산길을 만나듯 조심스래 소나무 사이를 지나 다가가면 긴 사랑채 사이로 낯선 이들을 환영하는 문이 보인다.          

이 고택이 ‘조견당‘이라는 당호를 가진 ’김종길가옥‘이다. 조견당은 선조27년 때인 1827년에 상량이 올려지면서 완공되었다. 당시에는 99칸도 넘는 큰 집이었지만 6·25전쟁 때 대부분이 소실되면서 현재는 안채만이 남았다. 지금 남은 안채는 부엌과 안방, 그리고 대청마루를 모서리로 집이 꺾이면서 건넌방이 이어지는 전형적인 'ㄱ'자 형 한옥이다. 그리고 왼쪽 부엌 끝과 오른쪽 건넌방 끝으로 다시 방과 부엌이 추가로 더해져 있는 형태이다. 이 안채는 강원도의 문화재자료로도 정해져있다.

당호인 조견당(照見堂)은 오래전 법흥사를 오가던 한 스님이 지어주었는데,  ‘세상의 진리가 어두워 보이지 않으니 밝게 비추어 보아야 한다,’ 라는 뜻으로 「반야심경」에서 가져왔다고 한다. 이 뿐만 아니라 팔작지붕 아래 세모난 공간인 합각에 해와 달의 문양을 넣고, 화방벽에도 ‘청, 백, 적, 흑, 황’의 다섯 가지 색의 돌을 넣어서 음양오행의 동양사상을 담았다.

CSL_3077.jpg
고택-서브-안1-800.jpg

안채를 마주보고 있는 사랑채는 2007년에 새로 지어졌는데 지난 4월에도 부지런히 새 단장을 했다. 이 사랑채는 ‘ㄴ’자 형으로 ‘ㄱ’자 형의 안채와 함께 안마당을 감싸 안듯 공간을 만들어 전체적으로는 ‘ㄷ’자 형태의 전형적인 영서지방 한옥의 모습을 하고 있다. 조견당에 오는 객들은 원래대로라면 이곳 사랑채의 사랑방에만 머물러야겠지만, 조견당의 주인은 객이 오면 2009년에 새로 지어 가장 편의시설이 좋은 별채나 200년 된 귀한 안채와 건넌방까지 내주기도 한다. 

멀리 않은 곳에서 강바람이 불어오는 소나무 사이의 고택을 찾아오는 사람들은 그리 크지도 않은 이 집을 쉽게 떠날 줄을 모른다. 그 마음을 알았는지 조견당은 이곳에서 머물면서 고택과 함께 두부·장류 만들기, 그리고 판화교실 등의 전통문화체험까지 하면서 쉴 수 있는 기회를 일반인들에게까지 열었다. 그냥 흉내만 내는 것이 아니라 1박2일 동안 이어지는 다양한 활동 등으로 꼼꼼하게 짜인 프로그램이다. 고택을 제대로 경험하고 싶다면 영월 김종길가옥에서의 하룻밤은 값진 시간이 될 듯하다.